6·10 민주항쟁, 우현 “최루탄 직격탄으로 빵빵…” > NEWS

본문 바로가기

Close

6·10 민주항쟁, 우현 “최루탄 직격탄으로 빵빵…”

보도일자
2017.06.10 10:57
언론사
아시아경제
6·10 민주항쟁 30주년을 맞아 당시 현장에 있었던 고 이한열 열사와 더불어 우상호 민주당 의원, 배우 우현과 안내상의 인연이 화제다.

우상호 의원 홈페이지에 공개된 사진에는 우 의원과 배우 우현, 안내상이 이한열 열사의 태극기와 영정을 들고 서 있다. 

당시 우상호 의원은 연세대 총학생회장이자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1기 부의장으로서 이한열 열사의 장례식을 맡았다.
 
우현은 같은 학교 신학과 재학생으로 당시 총학생회 사회부장이었다. 안내상 역시 우현의 신학과 동기다. 

당시 우현이 시위를 하던 모습은 미국 시사잡지에 실리기도 했다.

앞서 우현은 지난 4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최루탄이나 이런 탄은 보통 시위 진압용이라 해산 목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45도 이상 각도로 쏴야 하는데 그 즈음에는 직격탄으로 빵빵 쏴대는 그런 분위기가 많았다"고 당시 시위 상황에 대해서 설명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 이용약관 사이트맵 찾아오시는 길